암보험 특징

암보험 특징

암 진단비 활용
시험관

암 진단비 활용

요새 기상청을 점점 불신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비가 안 온다고 해서 우산을 챙겨가지 않았는데, 비가 오게 되면 기상청을 정말 원망하고 싶을 때가 많았습니다.

기상청에서는 슈퍼컴퓨터를 사용해서 날씨를 관측하고 예보하는 업무를 하는데요.
하지만 최근에는 날씨의 적중률이 낮아, 비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특히 얼마 전에는 강수 예보의 적중률이 46%라고 밝혀져, 반도 못 맞춘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는데요.
기상 이후로 인해 날씨를 맞히는 것이 어려워진 것은 맞지만, 기술이 발전하여 날씨를 잘 맞혔으면 좋겠습니다.

암 진단비는 보장개시일이 지난 후에 암 확진을 받았을 때 받는 금액으로, 치료비와 생활비 등으로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 번에 목돈 형식으로 받게 되는데 진단비는 치료비만이 아니라 수술비, 입원비로 활용하면서 치료를 받는 동안에 생계를 꾸려나가지 못한다면 생활비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초 1회에만 받을 수 있는 금액이라서 무분별하게 사용한다면 치료비가 부족한 상황이 올 수 있습니다.
또한, 암 치료에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되면 생계에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므로, 보장금액을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계획을 잘 세워보시기 바랍니다.
암보험 면책기간
시험관

암보험 면책기간

암보험에는 면책 기간이 있어서 가입하고 바로 암 확진을 받았을 때는 보장을 받을 수는 없습니다.
암보험으로 보장을 받기 위해서는 면책 기간인 90일이 지난 이후에 보장을 받을 수 있으니 이 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기본담보인 진단비나 특약에 가입한 수술비, 입원 일당 등 모든 보장이 보장개시일 이전에는 무료처리 되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면책 기간이 끝나더라도 감액 기간이 있습니다.
약관에 있는 금액의 50%만 받을 수 있거나 혹은 유사 암, 소액 암이라서 일반 암의 10%, 20% 정도의 금액만 받는 경우도 있으니 약관을 꼼꼼하게 살펴보셔야 합니다.